우리 아기 배변 훈련하기!

아이의 배변훈련을 시작하고 싶어요!

대부분의 부모는 아이가 두 돌이 되기 전에 꼭 대소변을 가릴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여 아이가 18개월만 되도 대소변 가리기에 온 신경을 쓰곤 합니다. 

아이를 억지로 변기에 앉히고, 잘 놀고 있는 아이를 붙들어 세워 바지를 내리고 나오지도 않는 소변을 억지로 보게 합니다. 

옷에 실수라도 하면 아이의 엉덩이를 때리며 혼을 내기도 하고, 옛날에는 키를 씌워 옆집에 가서 소금을 얻어오라고 보내어 공개망신을 주기도 하지요. 

이는 부모가 대소변 가리기와 기저귀 떼기를 발달의 척도로 여기기 때문인데 실제로 대소변 가리기는 아이의 지능이나 운동신경과는 거의 연관이 없습니다.


똑똑한 아이가 대소변을 잘 가리는 것이 아니라, 대소변을 조절하는 근육(괄약근)의 훈련이 잘됐을 때 비로소 대소변 가리기가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18개월의 의미는 이때부터 자율신경계에서 방광과 항문을 조절하기 시작하기 때문에 그에 맞춰 근육을 훈련시킨다면 대소변을 가리게 될 수 있다는 것이지, 그때부터 대소변을 못 가리면 안 된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아이가 대소변을 가린다는 것은 항문 근육의 발달을 뜻할 뿐 아니라, 그만큼 정서 발달이 이루어졌음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대소변을 가리는 것 자체도 중요하지만 아이가 스스로 해냈다는 성취감을 가지는 것 역시 중요합니다. 따라서 부모들은 무조건 배변 훈련을 빨리 하려고 서두르지 말고 아이가 준비될 때까지 느긋하게 기다리며, 아이가 대소변 가리기에 관심을 갖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잘 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고 방법을 알려주어야 합니다.

또한 배변 훈련을 일찍 시작한다고 좋은 것이 아닙니다. 아이의 발달은 과정이나 속도가 아이마다 다르기 때문에 대소변 가리기 역시 연령과 상관없이 잘 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일정한 시기를 정하기보다는 대소변 가리기 훈련이 가능하다는 신호들(스스로 옷을 벗을 수 있거나, 흉내 내기를 잘하거나, 장난감이나 자기가 좋아하는 물건을 바구니나 상자 안에 넣는 것을 좋아하고, 또한 간단한 지시를 이해하고 따를 수 있으며, 성취하는 것에 자부심을 느끼는 것 등)이 나타나면 시작하는 것이 좋습니다. 

무엇보다 먼저 변을 규칙적으로 보고 두 시간 이상은 소변을 보지 않아야 대소변 가리기를 시작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인 대소변 가리기의 발달을 보면 

12개월 이전에는 대소변을 조절하지 못하며, 

15개월이 되면 대변이나 소변을 본 후 알립니다. 

18개월에는 대소변을 보고 싶다는 느낌을 알리지만, 동시에 변을 보기 때문에 변기에 앉히기는 어렵습니다. 

21개월이 되면 대변을 미리 알리며 

24개월이 되면 소변을 미리 알릴 수 있습니다. 

27개월이 되면 낮 동안에 대변을 가릴 수 있으며, 

30개월에는 낮 동안에 소변을 가릴 수 있습니다. 

33개월이 되어서야 밤에도 대변을 가리며, 

만 3세가 되면 대체로 밤에 소변도 가리게 됩니다.


배변 훈련 방법

대소변가리기는 부모가 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가 하는 것이므로 아이 자신의 의지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변에 대한 정확한 용어 사용하기

아이의 변을 ‘지지’라고 말하기보다는 “이건 장난감이 아니야”라고 말해 줍니다. ‘쉬’, ‘응가’, ‘똥’, ‘오줌’, ‘대변’, ‘소변’ 등의 용어를 정확히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시범 보여주기

다른 사람(엄마나 아빠)들이 용변 보는 것을 보여 줍니다. 특히 이미 대소변을 가릴 줄 아는 (같은 성) 또래 아이가 변기를 사용하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유아용 예쁜 변기 마련하기

대소변 가리기를 연습하기 전에 미리 예쁜 변기를 준비해서 처음 몇 주간은 변기 주변에 아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놓아두거나, 간식도 준비해 주어 아이가 변기를 의자처럼 자주 앉아 놀면서 변기에 앉는 것을 즐겁게 생각할 수 있도록 합니다. 그 후 점차로 변기의 용도를 알려주도록 합니다.



변기의 용도 알려주기

아이가 보는 앞에서 기저귀를 들고 대변을 변기 안으로 떨어뜨려 변기가 무엇을 하는 것인지 눈으로 보여 줍니다.


대소변과 관련된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도 좋다. 억지로 시키거나 야단치지 않는다. 실수했을 때 너그럽게 대하여 죄책감을 갖지 않도록 위로해 주고 성공했을 때(예:스스로 의사표현하기, 혼자서 변기에 가서 않기를 시도해 보기, 뒷정리-물 내리기, 옷올리기 등)는 아낌없는 칭찬을 해준다.



출처: 아이사랑


인물중심/자연주의 스튜디오 킹콩인러브!

www.kingkonginlove.com

02-515-2124

카카오톡오픈채팅 킹콩인러브 페이스북 페이지 킹콩인러브 카카오스토리 킹콩인러브 인스타그램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인생 사진은 킹콩인러브에서